[김봉준그림편지-4] 봄을 만나러 간 숲
[김봉준그림편지-4] 봄을 만나러 간 숲
  • 김봉준 <신화미술관장, 작가>
  • 승인 2014.03.2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봄맞이 숲>연작, 유화, 김봉준, 2014년

 

봄을 맞이하러 숲으로 갔습니다.

아직 녹음이 우거지지 않았고 작은 이파리 피어납니다. 마른 풀만 널려진 땅에는 새싹이 피어오릅니다. 풀은 죽어서도 아기풀 태어나기를 바라면서 추운 겨울 찬바람을 막아주었으니, 풀어망은 죽어서도 죽지 않았습니다. 썩어서도 아기풀의 거름이 되었습니다. 저 산 언덕에 비실거리는 작은 나무 진달래에 분홍꽃 피었고, 시커먼 벚나무에서 산벚꽃 피었습니다. 갈색의 침묵을 깨고 봄 숲은 노래 부릅니다.

▲ <봄날> 채색목판화, 김봉준, 1998년

내 가슴에 불을 지르리

얼마 남지 않은 봄맞이
선현한 분홍빛으로
내 가슴에 불 지르리

남아봤자 십 수 년 봄맞이면
끝일 것이 내 인생인데
마지막 젖 먹던 힘까지 다해서
내 마음에 불을 지르리

다시 오지 못할 이승의 축제를
포기하지 않고 즐기리니
묻지도 마세요
봄바람만 불어도 춤 출 거외다

▲ <풀어망> 유화, 김봉준, 2014년

꽃향기만 나도 포옹할 거외다
세월의 상처만 느껴도 눈물겨울 거외다

타다 남은 검은 부스러기 없게
완전 연소로 타서 한줌 재도 없게
내 가슴에 선홍빛 불을 화악 지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