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아침(3) 蓬生痲中 不扶自直 봉생마중 부부자직
좋은아침(3) 蓬生痲中 不扶自直 봉생마중 부부자직
  • 박완규 논설주간
  • 승인 2015.08.0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蓬生痲中 不扶自直  봉생마중 부부자직
白沙在泥 不染自汚  백사재니 부염자오

쑥이 삼 가운데서 자라나면
붙들어주지 않아도 저절로 곧아지고
흰모래가 진흙에 있으면 물들이지 않아도
저절로 더러워진다는 뜻입니다.

삼은 키가 크고 곧게 자라는 식물인데
옆으로 꾸불꾸불 자라는 쑥도 삼밭에 심으면
삼의 영향을 받아 곧게 자라게 되는 겁니다.

사람도 마찬가지로
좋은 벗과 사귀면 좋은 사람이 됩니다.

훌륭한 친구와 교분을 맺고 어울리다 보면
거기에 동화되어 올 곧게 살아지기 때문입니다.

내가 누구를 만나고 누구와 함께
하느냐가 내 인생을 좌우합니다.

우리 재외동포들에게
좋은 벗인 월드코리안신문,

지혜와 행복을 함께 나누는
목식서생이 되겠습니다.


-목식서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