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회 51주년 기념행사 성료
뉴욕한인회 51주년 기념행사 성료
  • 이승호 기자
  • 승인 2011.01.1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시장 등 거물급 정치인 대거참석…한인사회 위상 실감

뉴욕 한인회(회장 하용화)의 창립 51주년 기념행사가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과 차기 뉴욕시장에 도전할 예정인 존 리우 뉴욕시 감사원장, 찰스 랭글(민주) 연방 하원의원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취뤄졌다.

▷미 동부지역 최대 한인 단체인 뉴욕 한인회가 13일(현지시간) 저녁 창립 51주년을 맞아 개최한 '뉴욕한인회 연례 만찬'에서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 시장이 축사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맨해튼 메리어트 호텔의 에서 열린 만찬 기념식에는 뉴욕의 거물급 정치인들을 비롯해 1,000여명의 교포사회 및 미국 측 유력 인사들이 참석, 한인사회의 변화된 위상을 실감케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김영목 뉴욕총영사가 대독한 `한인의 날' 축하 메시지를 통해 "한미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한 동맹을 유지하고 있다"며 "양국의 가교 역할을 하는 미주 한인 동포들이 화합과 단결을 통해 미국에서 존경받는 이민 사회로 더욱 발전해 나가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하용화 회장은 "사탕수수 밭에서 시작된 우리 이민 역사는 108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어느 민족보다 강한 저력을 보여주면서 미국 땅에 뿌리를 내렸다"며 "이제 화합과 결속을 공고이해 미국 속에서 자랑스러운 한민족의 위상을 한층 드높이자"고 말했다.

한인 만찬 행사에 처음 참석한 블룸버그 시장은 "한국인들은 뉴욕사회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민족으로 한국 커뮤니티뿐 아니라 미국과 뉴욕을 위해 큰 역할을 하는 한국인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2006년 아프가니스탄전 때 위험을 무릅쓰고 미군 병사의 몸에 박힌 폭탄을 제거해 그 병사의 생명과 부대를 구해내 전쟁영웅이 된 군의관 존 오 중령과 ABC 뉴스 `굿모닝 아메리카'의 뉴스 앵커인 주주 장, 한인유권자센터 등이 자랑스러운 한인상을 수상했다.

서남표(74)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과 박윤식(71) 조지워싱턴대 교수, 첫 여성 아시아계 출신 하버드법대 종신교수 석지영(37.여) 교수가 13일 미주한인의 날을 맞아 한미경제연구소(KEI)가 선정한 자랑스러운 한인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한미경제연구소 잭 프리처드 소장, 서 총장, 박 교수, 석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