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소년코치 연착륙 홍역치르는 김동성
美유소년코치 연착륙 홍역치르는 김동성
  • 월드코리안뉴스
  • 승인 2011.02.2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P보도, `문화적 차이' 시각도..김 "안타깝다"

 

쇼트트랙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김동성(31)이 미국에서 유소년 코치로 정착하는 과정에서 체벌 논란에 휘말려 홍역을 치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자 스포츠면에 '한국인 코치 체벌 논란'이라는 제목으로 워싱턴 지역에서 쇼트트랙을 가르치는 김동성이 지난해초 체벌을 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며 피해를 입은 학생과 학부모들의 주장을 인용해 보도했다.

WP는 지난해초 일부 학부모들이 김동성이 자신의 아이들을 가르치는 과정에서 하키 스틱, 스케이트 날 보호가죽, 타이머 등으로 `신체적 체벌'을 가했다며 미국 스피드 스케이팅 연맹에 진정서를 냈고, 연맹은 김동성에 경고서한을 보냈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한 학생은 "내가 기술을 터득할 때까지 하키 스틱으로 때리거나 가슴을 쑤시거나 꼬집기도 했고, 내가 스케이트를 잘못 탈 경우에는 다른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바보같은 녀석아. 그것도 못하냐. 왜 배우냐. 집에서 TV나 봐라'며 나를 모욕했다"고 말했다.

"체벌한 사실이 없다"는 그의 반론을 담았지만 김동성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WP 의 체벌 논란 보도는 미국 사회에서 엄격한 코치 방식을 바라보는 문화적 차이에다 미국내에도 있는 스케이팅 클럽간 파벌 갈등이 결합된 상황이 표출된 것이라는 시각이다.

지난해 체벌 주장 진정서가 제출된 후 당시 다른 학부모 32명은 오히려 진정서 내용은 클럽 운영방식에 불만을 가진 일부 학부모들의 일방적 주장이라면서 '체벌은 없었다'며 김동성을 옹호하는 서한을 같은 해 9월 연맹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 서한에 서명한 학부모는 "교습을 오래 지켜본 경험으로는 체벌 의혹은 터무니 없는 것"이라며 "김 코치는 오로지 아이들의 스케이팅 자세를 바로잡으려 했고, 운동을 모르는 사람들이 이를 두고 '아이들을 때린다'라고 주장할지 모르겠지만, 20∼30명의 학부모들이 버젓이 지켜보는 상황에서 공개적으로 교습이 이뤄지는데 체벌이 어찌 가능하겠냐"고 말했다.

미 스피드스케이팅 연맹도 진정서가 제기돼 김동성에 '체벌은 있어서는 안된다'는 서한을 보내는 형식적 절차를 밟긴 했지만, 브래드 고스코비츠 연맹 회장은 "진정서 내용이 사실이라면 용납될 수 없는 행동이지만, 경찰조사 보고서와 같은 근거가 없으며, 진정서만으로는 이들의 주장이 사실인지 아닌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고스코비츠 회장은 "일부 학부모들이 김동성에 화가 나 있지만, 아이들이 성공하기를 원하는 다른 학부모들은 김동성의 코치 방식을 지지하고 있다"며 지난해초 진정서가 나온 이후 추가로 이런 공식적 문제제기는 없었기 때문에 연맹차원의 후속 조치는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동성은 "달릴 때 자세를 낮추도록 몸의 높이를 정해주거나, 스케이트 날을 안쪽으로 밀어넣기 위해 교습 수단으로 하키 스틱을 사용한 적은 있지만, 스틱으로 아이들을 때린 적은 없으며, 또 체벌할 수 있는 환경도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국가대표를 목표로 하는 아이들의 경우 강하게 훈련을 시키긴 하지만 자세교정을 위한 훈련과정을 폭행이라고 여기는 것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지난해 가르치던 클럽에서 일부 학부모와 이견으로 불화가 있었고 그때 진정서가 제출됐으나 연맹에서도 일단락된 상황인데 왜 지금에 와서 또 새삼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쇼트트랙 코치가 몇명 있지만 제대로 된 계약서도 없이 클럽이 코치를 외국인노동자 부리듯이 함부로 대하는 경우들이 많다"며 "이런 폐해 때문에 책임있게 아이들을 지도하고 싶어 지난해 새 클럽을 창단해 열심히 하는 상황에서 근거없는 일들이 다시 불거져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동성은 지난해봄 내부불화로 코치로 있던 `포토맥 스피트스케이팅 클럽'을 나와 자신의 이니셜을 딴 'DS 스피드스케이팅 클럽'을 창단했다. 40여명의 유소년 제자들을 가르치고 있는 김동성의 이 클럽은 내달 11∼13일 위스콘신에서 열리는 미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발전 출전을 앞두고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