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조선영토"...1835년 일본제작 목판화 독도지도, 캐나다 교민 써니김씨가 뉴욕경매서 낙찰
"독도는 조선영토"...1835년 일본제작 목판화 독도지도, 캐나다 교민 써니김씨가 뉴욕경매서 낙찰
  • 송광호 해외기자
  • 승인 2021.10.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조(淸朝)일통지도 목판화...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낙찰
1835년 일본에서 제작된 목판화  '청조일통지도'
1835년 일본에서 제작된 목판화 '청조일통지도'

(토론토=월드코리안신문) 송광호 해외기자= 독도를 조선영토로 구분한 19세기 초반 제작된 목판화 지도 원본(사진)이 뉴욕경매장에서 10월 15일(현지시간) 팔렸다. 낙찰가격은 미화 4,375달러.

이날 뉴욕 크리스티 경매장에 나온 이 고지도는 일본 나가사키에서 제작된 오리지널 목판화다. 경매타이틀은 'Map of Qing China/중국 청나라(도광)왕조지도 목판화(wood block)'다.

지도에는 '청조(淸朝)일통지도'라고 제목이 붙여 있으며, 잉크와 컬러 배합으로 중국, 조선을 포함해 아시아의 인도, 필리핀, 대만, 일본 열도 등이 비교적 상세히 그려져 있다. 지도크기는 66cm x 62cm. 아래 좌우엔 제작자와 제작 장소 및 소장자 직인이 찍혀있다.

이 지도의 낙찰자는 캐나다토론토 교민 써니 김(75세)씨다. 그는 입찰경쟁자 8명을 물리치고 낙찰을 받았다. 써니 김씨는 토론토 북쪽 차이나타운에서 자신 소유의 중국골동품 옥션(경매)장을 운영한다.

김씨는 “지난1835년 일본에서 제작된 이 목판화에는 울릉도, 독도가 조선영토(우산도)라는 것이 명확히 밝혀져 있다”고 지적하고 “특히 일본에서 당시 독도(우산도)를 조선영토로 인정해 지도를 제작됐다는 사실이 흥미롭다”고 밝히고, “가치가 충분한 귀한 역사적 자료임에 틀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목판화 관련한 한 인터넷검색에는 “이 고지도가 일본에서 동남아 왜구를 일본인으로 만들기 위한 일본열도 이용을 위한 조작된 지도이며, 제작연대도 1835년이 아닌 1872년”이라고 주장한 내용이 있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그 주장은 잘못된 개인편견일 뿐”이라고 말하고, “이 지도 제작이 일본 왜구 관련한 열도가 아닌, 중국(청)주변의 국경 경계선 구분이 기준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국경을 색깔로 구별해 독도를 조선영토로 표시한 사실이 관심사이고, 초점”이라며 “당시 일본으로선 독도를 조선영토로 인정해 만든 지도였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