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환칼럼] 해외동포언론들로 ‘오징어게임’ 즐기는 중앙선관위
[이종환칼럼] 해외동포언론들로 ‘오징어게임’ 즐기는 중앙선관위
  • 이종환 월드코리안신문 발행인
  • 승인 2021.10.2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천만원 내걸고 ‘갈라먹기 게임’… 65만원에 지면광고 2회 내는 것으로 ‘낙찰’
이종환 월드코리안신문 발행인
이종환 월드코리안신문 발행인

‘지면광고 2회 내는데 65만원’.

중앙선관위가 내년 대선의 국외부재자와 재외선거인 등록캠페인을 벌이면서 해외동포언론들에게 내건 광고액수다. 전면 혹은 5단 등 지면사정에 따라 내면 된다면서 광고 포스터도 올렸다. 반드시 종이신문에 내야 하고, 온라인 신문이나 홈페이지 배너는 안된다는 전제도 달았다.

따지고 보면 지면 광고 하나에 32만5천원이다. 그것도 두번만 준다. 중앙선관위는 대행사를 통해 첫 광고는 11월 초에서 중순 이전에 게재하고, 2차 광고는 12월10일 이전 중 가능한 날짜에 게재하라는 단서도 덧붙였다.

중앙선관위의 이번 재외선거 등록캠페인 광고 대행사는 국제방송교류재단이다. 아리랑TV를 운영하는 정부기관이다. 이 국제방송교류재단 관계자는 이번 재외선거인 등록캠페인에 80여개 해외동포언론이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선관위가 배정한 광고예산은 6천만원이라고 밝혔다.

이 6천만원을 80여개 언론사에 나누도록 하다 보니 한 언론사에 65만원씩 배정한 것이다. 종이신문에 중앙선관위가 제공한 광고를 두 번 게재하는 게 조건이다.

사실 ‘대포광고’ 내느니 값이 싸더라도 중앙선관위 광고를 싣는 것은 못할 일은 아니다. 재외선거를 홍보하는 공익광고기 때문이다. 또 코로나 팬데믹으로 동포사회가 어려워질대로 어려워진 만큼, 1회 32만5천원짜리 광고조차 아쉬운 동포언론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광고비 배정과 집행을 보면서 고마움보다는 비애를 느끼는 해외동포언론들이 있다. 중앙선관위의 배려에 감사하기보다는 오히려 언론사로서의 아픔을 느끼는 신문사가 말을 하지 않아서이지 적지 않을 듯하다.

중앙선관위가 재외선거를 위해 쓰는 예산은 매년 100억원에 가깝다. 지난 총선을 앞둔 2019년 예산은 본예산과 추경을 합쳐서 재외선거예산으로 93억원을 집행했다. 2020년에는 본예산으로 84억원을 집행했다.

이 90억원 내외의 재외선거 예산은 재외선거 관리와 홍보, 재외선거관 체제경비로 이뤄져 있다. 재외선거 관리는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운영과 투표관리다. 이것은 투표가 있을 때 집행된다. 홍보는 재외선거 실시에 따른 TV, 라디오, 인쇄물을 통한 계도홍보와 사이버 예방단속이다.

이 예산에서 지면신문을 내는 80개 해외동포언론에 대해 6천만원을 배정해 국외부재자 및 재외선거인 등록을 홍보하는 것이다. 재외선거 관리 예산의 0.6%를 종이신문을 내는 해외동포언론에 홍보비로 배정한 것이다.

이 홍보비는 올해 처음 집행되는 것으로, 올해 선관위 예산에서 지출된다. 내년 대선에서도 선관위가 또 홍보비를 배정을 한다면 예년처럼 내년 재외선거비 예산의 0.6% 좌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선관위는 올해 이 홍보 대행을 아리랑TV에 맡기면서, ‘오징어게임’ 비슷한 게임룰도 정했다. 예산을 6천만원으로 한정해 놓고, 홍보에 참여매체가 적으면 각사가 더 많이 가져가는 것으로 했다. 그래서 신청을 받은 끝에 한 회사에 2회 광고비로 65만원을 결정한 것이다.

월드코리안신문은 이같은 중앙선관위와 홍보대행사인 국제방송교류재단의 이같은 행태를 보면서 결국 참여를 포기했다. ‘오징어게임’에 참여하는 ‘졸(卒)’로 보이기 싫어서 그랬을 수도 있고, 회사의 ‘광고비 품격’을 지키기 위해서였을 수도 있다.

여하튼 우리 회사가 빠지면 그만큼이라도 참여언론사 몫이 커지고, 우리처럼 포기하는 매체가 많아지면 남은 참여 매체들에게는 품격이 있는 광고비가 배정될 수도 있을 않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뉴욕을 방문했을 때의 기억을 떠올렸다. 뉴욕의 한 동포언론사 인사는 이렇게 얘기했다. 미국은 중앙정부뿐 아니라 지방정부도 팬데믹으로 어려운 언론사에 대해 신경을 쓰더라고 했다. 지방정부도 지방단체장 광고비로 5억원을 자기 매체에 배정해주더라고 했다, 우리말로 방송되는 한 동포언론사에 그 같은 금액의 선거광고를 배정해 회사운영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방정부뿐 아니라 중앙정부로부터도 지원금을 받았다고 했다. 언론사의 고용유지를 위해 지난 2년간의 매출에 따른 손실분을 충당해줬다고 밝혔다. 식당 등 다른 자영업체들한테도 같은 원칙을 적용한 지원정책이라고 말했다.

한국 선관위나 정부는 이런 내용을 혹시 들어보기라도 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