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코리안 벨가든’ 완공 10주년 축하 행사 열려
워싱턴 ‘코리안 벨가든’ 완공 10주년 축하 행사 열려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2.05.2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19일 ‘코리안 벨가든’ 완공 10주년 축하 행사가 열렸다.[사진제공=한미문화재단]
지난 5월 21일 ‘코리안 벨가든’ 완공 10주년 축하 행사가 열렸다.[사진제공=한미문화재단]

(서울=월드코리안신문) 이석호 기자= 미국 워싱턴DC와 가까이 있는 ‘코리안 벨가든’은 미주 한인들과 현지인들로부터 사랑받는 한국 정원이다. 한국 종각, 전통 기와 담장, 무궁화 대문, 돌하르방, 장승, 신라 석탑, 십장생 담, 평화의 종각 등이 세워져 있는 ‘코리안 벨가든’을 찾는 방문객이 연간 수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안 벨가든이 완공된 날은 10년 전인 2012년 5월 19일이었다. 2005년 조직된 한미문화재단(회장 이정화)이 북버지니아 공원관리국으로부터 약 4.5에이커(5,500평) 부지를 받고, 2007년부터 코리안 벨가든 건립 모금 운동을 벌여 이 공원을 조성할 수 있었다.

한미문화재단이 지난 5월 21일 ‘코리안 벨가든’이 완공된 지 10주년이 된 것을 축하하는 행사를 열었다. 코리안 벨가든은 버지니아주 비엔나시 메도우락 가든 안에 있다. 면적이 100에이커에 달한다.

재단에 따르면 이날 행사 개회식에는 권세중 워싱턴 총영사, 제리 코널리 연방하원, 제프 맥케이 페어팩스카운티 수퍼바이저 의장, 챕 피터슨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마크 김·아이린 신 버지니아주 하원 의원, 페니 그로스 메이슨 디스트릭 수퍼바이저, 제임스 워킨소우 브래덕 디스트릭 수퍼바이저, 존 포우스트 드랜스빌 디스트릭 수퍼바이저, 윤희균 미주한인노인봉사회 명예회장, 이복신 한미문화재단 고문 등 여러 인사가 참석해 코리안 벨가든 완공 10주년을 축하했다.

이 행사에서는 타이거 아이스팀 태권도시범, 아미치 하모니카 앙상블, 워싱턴글로리아 크로마 하프연주단 연주, 디딤새 한국전통예술원 전통무용 등 문화공연들도 펼쳐졌다. 한국 혼례복 체험, 3대가 함께하는 윷놀이, 제기차기 등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도 진행됐다.

이정화 회장은 이날 참석자들에게 “코리안 벨가든은 워싱턴 한국문화의 아이콘이자, 한미 양국 ‘평화와 화합’의 상징이 됐다”고 말하고, “후손들에게 자부심과 뿌리를 심어 주는 코리안 벨가든이 잘 보존되고 관리되도록 힘을 보태자”고 당부했다.

이정화 회장은 코리안 벨가든 조성을 위해 수고한 이복신 고문, 김옥순 사무총장, 우태창 워싱턴버지니아노인연합회장에게 이날 감사패를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