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햄프셔한인회, 주립국군묘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행사’
뉴햄프셔한인회, 주립국군묘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행사’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2.08.0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우 한인회장 “뉴햄프셔 참전용사와 정치인들 초청… 20년째 행사 이어와”
지난 7월 29일 미국 뉴햄프셔주, 보스카웬(Boscawen)에 있는 주립 국군묘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 행사’가 열렷다.[사진제공=뉴햄프셔한인회]
지난 7월 29일 미국 뉴햄프셔주, 보스카웬(Boscawen)에 있는 주립 국군묘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 행사’가 열렸다.[사진제공=뉴햄프셔한인회]

(서울=월드코리안신문) 이석호 기자

뉴햄프셔한인회(회장 박선우)가 지난 7월 29일 미국 뉴햄프셔주, 보스카웬(Boscawen)에 있는 주립 국군묘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 행사’를 열었다.

한인회에 따르면 주보스턴한국총영사관이 후원한 이 행사에는 유기준 총영사, Conard Perreault 전 뉴햄프셔주 한국전참전용사회장, Warren Perry 뉴햄프셔주방위군 부사령관, Shawn Buck 주립현충원장을 비롯해 100여 명이 참석했다. Jeanne Shaheen과 Magaret Hassan 연방상원의원실, Annie Kuster과 Chris Papas 연방하원의원실에서는 보좌관을 대신 보냈다.

주방위군 부사령관 Warren Perry, 환영사하는 박선우 한인회장(오른쪽)
주방위군 부사령관 Warren Perry, 환영사하는 박선우 한인회장(오른쪽)

이 행사에서는 미군 기수들의 양국 국기 입장, 박선우 한인회장의 개회사, 유기준 총영사의 인사말, 크리스 스누누 뉴햄프셔주지사의 축사 등이 진행됐다.

박선우 한인회장은 본지와의 연락에서 “한국과 미국 양국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수 있도록 뉴햄프셔한인회가 20년 동안 이 행사를 열고 있다”며, “올해 행사에는 요양 시설에 있는 참전용사들이 보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휠체어를 타고 참석했다. 한국전 당시 10대 후반 또는 20대 초반이었던 참전용사들이 이제는 80대 후반, 90대 초반이 돼서 점점 기력이 쇠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인회는 이날 기념식 후 참석자들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기념품을 증정했다.

(앞줄 오른쪽부터) Warren Perry 주방위군 부사령관, 유기준 총영사, 박선우 한인회장(뒷줄 왼쪽부터) 에릭 페슨든 주방위군 참모장, (한 명 건너서) 샨 벅 Shawn Buck 주립현충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