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3기 내각의 과제와 성공요건
이명박 3기 내각의 과제와 성공요건
  • 논설위원실
  • 승인 2010.08.0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어제 국무총리를 포함해 장관급 9명을 교체하는 큰 폭의 개각을 단행했다. 이번 개각은 젊은 총리, 젊은 장관을 대거 포진시킨 세대교체, 그리고 뚝심 있게 일할 MB맨들을 전진배치시킨 게 특징이다.

총리 후보자인 김태호 전 경남지사는 올해 48세로 39년 만에 가장 젊은 `40대 총리` 탄생 카드를 뽑아든 것은 단연 눈에 띈다. 그의 총리 내정은 6ㆍ2 지방선거 등 최근 각종 선거에서 중요한 표심으로 떠오른 젊은 세대와의 소통 강화, 그리고 일정 부분 차기 대선 구도와도 연관 있어 보인다.

김 총리 후보자에게 어떤 역할을 맡기느냐, 그가 대통령과 내각, 국민의 조정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느냐가 대단히 중요하다. `왕의 남자`로 불리는 이재오 의원을 특임장관에, 박재완 고용ㆍ이주호 교육ㆍ신재민 문화부 장관을 내정한 것은 친정체제와 개혁을 동시에 염두에 둔 포석으로 읽힌다. 특히 이재오 특임은 이 대통령의 `탈 여의도` 시각으로 삐걱거렸던 당ㆍ정ㆍ청 관계를 바로잡는 데 역할이 기대된다. 친이계와 친박계로 나뉘어 사사건건 대립하면서 `두나라당`이라는 비판을 받아야 했던 한나라당의 당내 화합을 다지는 데도 도움을 줘야 할 것이다.

이달 25일이면 현 정부는 임기 반환점을 돈다. 이번 개각으로 향후 국정 운영을 가늠하면 국토해양부 장관 유임에서 보듯 4대강은 예정대로 밀어붙이고 경제팀을 전원 유임시킨 것은 G20회의 성공적 주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부분교체설이 나돌았던 외교ㆍ통일ㆍ국방 라인을 그대로 둔 것도 대북정책의 일관성을 단호하게 밀어붙이겠다는 신호를 북한에 준 것이다.

이명박 정부는 현재 대단히 복잡한 전환점에 서 있다. 친서민 중도실용 정책으로 경제정책의 무게중심을 옮겼지만 그것은 근본 해법이 못된다. 결국 투자 증가와 그로 인한 좋은 일자리 창출 없이는 포퓰리즘 정책은 한계가 있다. 새 내각은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북한 핵을 둘러싼 미ㆍ중 간 대립, 여기에다 이란 제재까지 겹쳐 있고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한ㆍ미 FTA 조율을 제대로 해야 하는 과제도 막중하다. MB정부는 지금껏 청와대 일변도로 돌아가고 장관이 뛰는 모습이 안 보인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는 이 대통령이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 있다. 국정 운영의 업무분장을 비롯한 새로운 틀도 이번 개각과 병행해야 집권 후반기 성공의 나침반을 좌우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