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참가한 입양 한인, 17년 만에 여동생 찾아
한미연합훈련 참가한 입양 한인, 17년 만에 여동생 찾아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2.05.0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코리안신문) 이석호 기자= 올해 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CCPT)에 참가한 입양인 출신 미군이 한국군의 도움을 받아 17년 전 헤어진 여동생을 찾았다.

육군에 따르면 CCPT 증원요원으로 육군2작전사령부(2작전사) 훈련에 참가한 만 H. 왓슨(Man H. Watston, 허만향) 예비역 미 해군대위는 훈련 종료일인 지난 4월 28일 여동생 허영희 씨와 17년 만에 다시 만났다.

1981년생인 왓슨 대위는 1997년 자신보다 한 살 어린 여동생과 미국의 한 가정에 입양됐다. 남매는 미국에서 8년 동안 같이 지냈지만, 2005년 여동생이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서로 연락을 하지 못했다. 전역 후 미국 시카고에서 전기 관련 사업을 하던 왓슨 대위는 동생을 찾고 싶어 CCPT에 지원했고, 그의 사연을 들은 2작전사 현대중 공병처장은 직접 대구 수성경찰서 민원실에 연락해 도움을 청했다.

여동생과 감격적으로 재회한 왓슨 대위는 “한국에 오면서 동생을 만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있었지만 실제로 만날 줄은 몰랐다”며 “자신의 일처럼 애써준 2작전사 전우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육군은 전했다.

육군 2작전사령부에서 포옹하는 왓슨 대위(오른쪽)와 여동생 허영희 씨[사진제공=육군]
육군 2작전사령부에서 포옹하는 왓슨 대위(오른쪽)와 여동생 허영희 씨[사진제공=육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 1214호
  • 대표전화 : 070-7803-5353 / 02-6160-5353
  • 팩스 : 070-4009-2903
  • 명칭 : 월드코리안신문(주)
  • 제호 : 월드코리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036
  • 등록일 : 2010-06-30
  • 발행일 : 2010-06-30
  • 발행·편집인 : 이종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
ND소프트